너무 오랫동안 설레임을 묵혀두었다가 떠난 여행이어서였을까.
아니면 역마살이 든 것일까.